HOME 로그인 회원가입  

 


 
작성일 : 22-09-19 16:03
건강한 노년 보내려면 다섯 가지 중 하나는 '필수'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5  

건강한 노년 보내려면 다섯 가지 중 하나는 '필수'

▲ 사회활동을 많이 할수록 만성질환에 걸릴 확률이 줄어든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100세 시대’라고 하지만 나이가 들면 심장병·암·관절염 등 만성질환을 걱정할 수밖에 없다. ‘건강’하게 오래 사는 게 중요해진 요즘이다. 그러려면 각종 사회활동을 열심히하는 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덴마크 공공보건연구소·덴마크 남부대학교·뉴질랜드 빅토리아대학 등 공동 연구팀은 '사회활동'을 많이 할수록 나이들어 만성질환이 발생할 확률이 적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연구팀은 5년간 유럽 12개국 50세 이상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매주 사회활동을 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만성질환이 발생할 확률은 8% 적었고, 2개 이상의 만성질환이 발생할 확률은 22% 적었다. 연구팀은 "다른 사람과 함께하는 활동을 매주 조금이라도 실천하는 것이 정신·신체건강에 도움된다”며 “5가지 사회활동 중 하나를 규칙적으로 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연구팀이 제안한 5가지 사회활동을 소개한다.

새로운 것 배우기
새로운 것을 배우면 정신과 신체 건강에 도움이 된다. 연구팀은 책을 읽는 사람이 더 오래 살고 2개 국어 이상 사용하는 사람은 인지 능력이 더 뛰어나다고 말했다. 지식·기술을 배우면 기억력이 좋아지는데, 특히 미술·음악을 배우면 뇌의 서로 다른 영역이 상호작용해 뇌건강이 좋아진다. 또한 새로운 것을 배우면 스트레스받는 상황에 대처하는 능력이 커진다. 평생 배우는 활동을 많이 한 사람들은 심장병·비만 발생 위험이 적고 운동·금연·몸에 좋은 음식을 먹는 등 건강한 생활습관을 가질 확률이 높다는 조사 결과가 있다.

운동모임 가입하기
핸드볼·축구팀에서 활동하면 혈압을 떨어뜨리고, 지방을 감소시키고, 근골격계를 건강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 암벽등반은 우울증을 줄이고, 등산은 정서를 안정시켜준다. 연구팀은 운동에 집중하면 그 순간에는 스트레스를 잊고 즐거운 마음으로 운동할 수 있어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분석했다. 다만, 운동이 몸에 부담된다면 사람들과 공예나 보드게임을 해도 좋다. 같이 활동하면 사회에 소속된 느낌을 높여 유대감을 형성해 정신건강에 도움이 된다.

봉사활동 하기
연구에 따르면 자원봉사활동 할 때 정신건강이 좋아지고, 신체활동이 늘어나고, 사망 위험이 감소하는 효과가 나타났다. 매주 봉사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정신이 건강할 확률이 2배 가까이 높았다. 연구팀은 봉사활동 하면 연민·연대 등을 통해 타인과 연결될 기회가 생겨 정신이 건강해진다고 분석했다.

정치·시민단체 활동 참여하기
인간은 공동체 안에서 일정한 역할을 하고 싶은 욕구가 있는데, 정치·시민단체 활동이 그 수단이 될 수 있다. 일부 연구는 33세부터 시민단체에 활동한 사람이 50세가 됐을 때, 뇌기능장애 발생률이 적었다며, 약 15년의 시민단체 활동이 뇌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분석했다.

종교활동 하기
종교활동은 정신 건강에 이로워 면역력을 향상시키고, 스트레스를 낮춰 질병 위험을 낮춘다. 연구팀은 아프게 되면 병이 낫게 해달라고 기도할 때가 있는데, 종교적인 믿음을 가지고 있을 때 증세가 더 빨리 호전된 경우들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종교 예배에 참석하면 우울증을 극복하는 데 좋다.

이번 연구는 ‘사회과학과 의학(Social Science & Medicine)’ 저널에 게재됐다.

출처 : 헬스조선


 
 
 


훼밀리데이케어 ㅣ 대표 : 윤영미 ㅣ 주소 : 서울시 송파구 문정동 150-30 (우리은행 뒤 롯데마트 건너편)
고객센터 : TEL 02-400-9506, FAX : 02-400-9507
Copyright familydaycare. All right reserved.